1. 탱자 2012/05/20 15:23

    예쁜선영!!!!
    언제나 응원할께
    화이링
    사랑해!!!!!  X

    • sunsubs 2012/05/22 21:19

      으흐흐흐-*
      내일보자 언니야
      한남동에서의 만찬을 기대하며:D  X

  1. 비밀방문자 2012/01/25 21:4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방명록입니다.  X

    • sunsubs 2012/01/29 19:34

      아아
      뭐라고 댓글을 달아야 할지;
      그저 감동적이었다는 상투적인 말로는 표현하고 싶지 않은...

      사실 지금은 슬프다는 느낌을 느낄 겨를도 별로 없고
      주어진 일년이라는 시간동안 뭘 해야 제일 좋은 걸까 생각만 하는 중
      어떻게 보면 맘대로 쓸 수 있는 일년이 주어진 거 같기도 하고
      그저... 내년 이 맘때에 아 열심히 잘 살았구나 하면서
      좋은 마음으로 되돌아볼 수 있었으면 해

      그리고 그 이전에 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중 -_-;;

      오늘 만나서 정말 좋았어
      여섯시간동안 쉬지 않고 수다를 떨 수 있는 우리같은 사람도 드물거야ㅋ
      그리고 가장 힘든 부분까지 마음껏 이야기할 수 있는 것도

      또 보자! 올해도 화이팅★  X

  1. sunsubs 2011/11/09 22:07

    우와 신혜 여기서 만나니까 또 다르게 반가운데? :D
    나는 그때 17층에서 무지무지 타들어가고 있었지만 ㅋㅋㅋ
    이번 실기셤에 대한 엄청난 에피소드들이 있지만
    담에 또 마주치면 신나게 수다떨면서 말해줄게
    예를 들면 사이시험지를 도우미가 나한테만 빼먹고 안줬던 해프닝도 있었고ㅠ

    실기 끝나니까 시험 끝난거 같아
    쨌든 이제 인턴 되기 전까지는 시험 하나만 남아서 매우 기쁨!!

    아 내 폰번호 문자로 날려줄게~
    하지만 그거보단 내가 18층가서 좀 헤매면
    우리 얼굴 마주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  X

  1. 신혜 2011/11/08 21:13

    언니^^
    오늘 실기 무사히 보고 왔나요ㅋ 요즘 핸드폰이 고장나서 연락할 길이 없어 여기로 왔어요ㅎㅎ 작년에 막 헛소리 하고 나와서 후회했던 기억이 새록새록ㅎㅎㅎ
    이제 본격적으로 국시준비 하겠네요~ 화이팅^^  X

  1. 비밀방문자 2011/07/11 19:5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방명록입니다.  X

    • sunsubs 2011/07/12 19:08

      반갑당 ㅋㅋ 오랜만이야~
      나도 블로그 아니면 일기 안 썼을걸? 게을러서;;;
      물론 강남 안과 돌면서 내 실습 역사 사상
      두 번째로 힘든 고통을 받고 있지만 -_-
      어쨌든 일단 숙제는 끝내고 지금은 퇴근시간을 기다리며 노닥노닥.
      졸업해도 난 절대 안과는 안 갈 거 같은데도
      안과 실습했던 기억은 절대 잊어먹지 않을 거 같아

      내가 방학하면 언제 만나서 또 수다를 떨자구-*
      알바 잘 하고 잘 지내길 :)

      ps. 울 엄니의 회복속도는 내 예상의 두 배 이상이야 히힛 ㅋㅋㅋ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