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폐렴으로 입원했다...
2박 3일 있다가 나오니 할 일이 산더미 ㅠㅠ
주말에도 병원에 나왔다. 시작이 반이라고 어떻게든 해내고 있다.
점심때 너무 배고파서 병리사들이랑 피자 시켜먹음 ㅋㅋ
근데 먹고 났더니 이젠 졸립다는;;
이번 학기에 복학 신청하고 학위 발표할 예정.
시간이 빠듯하지만 할 수 있겠지?
몸은 하나인데 나에게 뭔가 요구하는 사람들은 많다;
다시 일하러 가야지. 화이팅.

2020/01/19 15:00 2020/01/19 15:00

저번주 목요일부터 열이 나기 시작하더니 순차적으로 인후통-두통-기침이 찾아왔다
거의 제정신이 아닌 상태로 출근해서 내 방에 쓰러져있다가
이러면 안되겠다 싶어 힘들게 몸을 이끌고 호흡기내과 외래진료를 봤는데
CXR 찍으니 pneumonia 직전의 감기라고;;
근데 아무리 검사실에서 influenza, 호흡기 PCR 을 돌려봐도 나오는 게 없다
원인이야 뭐든 빨리 나으면 좋겠는데... 할일이 산더미 같은데...
처방받은 약을 먹어도 증상은 그대로이고 약 때문에 속이 너무 아프다
조기퇴근 하고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오늘은 병원에 나 혼자라서..ㅠㅠ
정말 이번감기 무섭구나 싶지만 후회하긴 이미 늦었다 ㅋㅋ
제발 오늘밤 자고 일어나면 내일은 컨디션이 돌아왔으면 좋겠다

2020/01/15 15:51 2020/01/15 15:51

ECT 를 3주째 못하고 있으니 컨디션이 난리다. 좋다가 말다가...
요즘은 연말연초 시즌이라 그런지 여기저기서 논문 푸시하는 곳들이 많아서
정말 하루종일 논문 쓰기&고치기&투고하기&리비젼하기에 시달리고 있다
그 와중에 저번에 고생하면서 신청했던 연구비가 당첨됐다는 소식이 방금 들어왔다!!! 오 신난다!
지금까진 다른 교수님들 연구비 관리만 했었지 직접 내가 연구비를 따온 적이 없었는데
뭔가 한 건 한거 같아서 기분이 나쁘진 않다... 하지만 연구도 결국 해야 한다는 것...
참고 참다가 드디어 오늘 저녁에 일산에 간다. 역시 3주는 너무 길어.
어제 했던 일들을 다 헛수고로 만드신 그 교수님을 원망하면서
오늘 오전 오후 하루종일 논문 투고에 매달렸다
끝나고 나니 뿌듯하면서 허무하다. 피곤해서 다음 일을 못하겠어.
또 다른 논문 리비젼 수정해야 하는데 넘 힘들어서 이렇게 여기다 주절주절대고 있다
주말이다... 모든 일들을 다 미루고 좀 쉬어야겠다.

2020/01/03 16:41 2020/01/03 1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