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 막바지에 응급실 당직 서면서 응급실 한켠에 숨어서
전화로 세브란스 진단검사의학과 합격 여부 알려달라고 아둥바둥 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4년이 지나서 이제 레지던트가 끝날 시간이 되어 간다
정말 떨어질 것만 같았던-특히 1차 시험-레지던트 보드 시험도 통과해서
이젠 정말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가 되고 나니 뭔가 한구석 마음이 편하다
앞으론 뭐라도 할 수 있으니.... 적어도 굶어죽진 않겠구나 하는 생각? ㅋㅋㅋ
하지만 순위에서 밀려 세브란스 임상화학 임상강사로 임용되지 못하고
서울아산병원 진검 임상화학파트 임상강사로 가게 되니 걱정이 앞서는 건 사실.
일이 힘들다고 하도 소문나서 그건 각오하고 있는데
아는 사람 하나 없는 낯선 곳에 가서 잘 적응할지도 걱정이고
의대생 예과 시절 이후 처음 해보는 기숙사 생활도 괜찮을지 고민이고
(사실 나보다 내 룸메이트가 날 견뎌할지 걱정;;;)
교수님들께서 내게 거는 기대치가 너무 높지는 않을지...
나는 정말 아는 게 아무것도 없고-심지어 보드 시험을 통과했음에도-할 줄 아는 것도 없는 거 같다
인계를 죽도록 열심히 받는 것 만이 살길이라 생각하고
다음주 월화수 동안 열일 제치고 인계를 받을 작정이다
다행히 인계해주실 지금 펠로샘이 성격이 좋으셔서 잘 해 주실 거 같다.
제발 올해 일 년 동안은 컨디션이 좋았으면 좋겠다.
중간에 그만두는 일 절대 없도록.

2018/02/18 22:41 2018/02/18 2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