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ERian 2016/10/24
  2. cynical smile 2016/10/20
  3. 악순환 2016/10/17

ERian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10/24 13:18

어제도 오밤중에 갑자기 찾아온 attack 때문에 ER행. 대체 몇 번째냐.
한밤중에 일산까지 왔다가 다시 신촌집에 갔다가 아침에 일산 출근하는 게 귀찮아서
이런 날엔 그냥 이알 베드에서 자고 바로 아침에 출근한다.
집하고 병원에 너무 멀어서 바꿔야 하나.. 생각도 드는데, 잘 모르겠다.
어쨌든 결론은 어젯밤 약의 영향으로 오늘 종일 멍하게 앉아있어다는 것.
이젠 지겨움을 넘어서 지친다. 도망칠 수 도 없는 것.

2016/10/24 13:18 2016/10/24 13:18

cynical smile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10/20 15:46

다른 곳, 다른 장소에서의 만남이었다면 좋은 인연이 될 수 있었는데
하필이면 지금 이 순간 만난 사람이라서 그저 냉소적으로 웃으며 대할 뿐
하지만 난 social smile 을 연기하기엔 이젠 너무 지쳤다
버티고 버티고 또 버티고 있지만 주변에 의지할 수 있는 사람 하나 없고
주변에서는 도움 대신 자신들만의 편견을 가지고 날 몰아붙이고 있다
매우 자신감 있는, 그러나 내 고통을 겪어보지 못한 그들만의 조언으로 날 괴롭힌다
차라리 그냥 날 내버려둬.....
비슷한 경우라도 한 끗 차이로 엄청나게 달라지는데,
아예 경험해보지 못했다면, 언급조차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도 교과서적인 논리는 질리도록 찾아봤으니까.
이틀을 ER에서 자고 바로 아침에 출근했더니 멘탈 붕괴 직전.
무슨 생각으로 판독을 하고 있는건지 잘 모르겠다. 아 나도 몰라. 모른다고.

2016/10/20 15:46 2016/10/20 15:46

악순환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10/17 08:41

좋거나 나쁘거나 혹은 더 나쁘거나.
끝없는 반복은 버텨야겠다는 의지마저 꺾어버린다.
혹자는 이젠 익숙해지지 않았느냐 물어보지만
같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당할 때마다 새롭게 고통스럽다
그럼에도 나는, 오늘도 일을 하고 만남을 갖고 생활을 하고 있다.
어디까지가 연극인지, 어디까지가 현실인지 모르는 채로...

2016/10/17 08:41 2016/10/17 0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