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디션은 나를 도와주지 않지만 그래도 할 일들은 쌓여 있기에...
다시 힘을 내서 열심히 일을 시작해 본다.
오늘은 아침 7시 반에 시청역에서 컨퍼런스가 있었다.
1년 중 제일 큰 숙제, 크레아티닌 표준물질 만들기 과제 관련.
아; 이거 진짜 어떻게 해내야 할 지 엄두가 안 난다 ㅠㅠ
계획도 제대로 이해 못하겠고 헌혈자 10명 찾아서 헌혈실 어레인지 해서... 흑ㅠ
남은 물품들도 챙기고 부족한 건 얼른 주문하고 해야 하는데;
게다가 어제 밤에 이상국 교수님께서 이번 주말까지 IRB 서류 만들라 하셔서
냉큼 네 알겠습니다 하고 답메일 보냈다. 어떻게든 만들 수 있겠지?!
아침 5시에 일어났더니 피곤하다. 하지만 할일이 많으니까 엎드려 잘 수도 없다;
얼른 오후 일과중에 업무 다 끝내고 저녁부터 IRB 서류 만들기 시작해야겠다.
힘내야지. 힘내자. 할 수 있을거야.

2018/04/05 12:44 2018/04/05 12:44

IRB 서류도 만들고 presentation 준비도 하려면 열심히 논문들을 읽어야 하는데
이상하게 하루종일 졸립기만 하다; 봄타는 건가 ㅠㅠ
하루에 하나만 읽어도 좋을텐데 컴퓨터 앞에서 계속 졸고만 있다 흑
지금도 저녁 먹고 한시간 동안 졸다가 그냥 기숙사로 퇴근할까 말까 고민 중
기숙사로 논문을 싸들고 가면 과연 읽을까?
가서 씻고 나면 피곤이 좀 풀릴려나...
요즘 이상하게 체력이 달린다. 운동 부족인가.
집중력이 부족해 ㅠㅠ 힘들어 힘들어;;
어서 봄이 지나가야 해!

2018/03/29 18:58 2018/03/29 18:58

3월 1일날 와서 의국에 컴퓨터 설치하고 어리버리 했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서울아산병원 와서 한 달이 거의 지나가고 있다. 신기하다.
그동안 배운 것도 많고 하지만 아직 배워야할 것들도 남아있다.
이제 검사실 돌아가는 것도 대충 파악했고 루틴 판독도 어느 정도 익혔고
교수님들 연구 IRB 신청하는 것도 어떻게든 할 수 있게 되었고
기기 평가 계획도 짜고 어찌어찌 일들을 진행시킬 수 있게 되었는데
요즘의 고비는 연구비 예산 짜는 것과 집행하는 것. 어렵다. 난관이야.
여기저기 전화로 물어보고 사람들 붙잡고 물어보고 다니면서 익히고 있다.
처음부터 잘 하는 사람은 없겠지... 라고 스스로를 위안하면서;
IRB 하나 새로 만들어서 신청해야 해서 연구계획서를 써야 하는데
저녁 먹고 났더니 졸려서 논문이 안 읽힌다ㅠㅠ 오늘 이것들 읽고 계획서 쓰려고 했는데;
봄을 타는 건지 잘 만큼 자는데도 이상하게 낮에 하루 종일 피곤하다.
기숙사에서 생활해서 잠자리가 낯설어서 그런지 자도 잔 것 같지 않다.
침대 매트리스가 달라서 그런가...핑계일까;;;;;;
이제 한 달만 더 지내면 김현기 선생님이 오신다. 그 한 달도 지금처럼 순식간에 지나갈까?!
화이팅.

2018/03/28 19:07 2018/03/28 19:07

월요일인데 지난 주말 대학원 연구 데이터 분석한다고
토일 내내 세브란스 의국에서 컴퓨터 붙들고 있었더니
월요일 아침이 상쾌하지 않고 매우매우 피곤하다 ㅠ
계속 컴퓨터 앞에서 멍때리고 있다가 점심 먹고 앉았더니 식곤증까지 _;
교수님들께서 연구에 관심이 많으셔서 좋은데... 좋은데... 그래서 일이 많다....
뭐 시덥잖은 잡일에 시달리는 거보다야 백배 좋지만,
대학원 연구계획서 준비하면서 아산병원 일까지 양쪽으로 하려니
매일 밤 12시 퇴근하고 주말도 없고 그래서 너무 체력적으로 힘들다;
어서 3월 말이 되어 연구계획서 제출하고 4월 초에 자문심사도 끝내고 나서
한숨 돌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제발 이번 대학원 연구는 잘 진행되어야 할텐데.. 힘내야지.

2018/03/19 12:46 2018/03/19 12:46
점심먹고 졸려서 아무것도 못하겠길래 홈피에 들어와서 끄적거리고 있다;
인계는 나름 열심히 받았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일을 시작하고 보니 허당이었다
"이건 그냥 이렇게 하면 되요" 라고 인계받았는데 "그냥" 안에는 엄청난 내용들이 있었고
"이건 연구원 선생님이랑 같이 하면 되요" 라고 하셨지만 막상 올해 새로 바뀐 연구원샘은
"이건 펠로우샘이 잘 아니까 같이 하시면 됩니다" 라고 인계 받았다고 한다.
결국 둘 다 아무것도 모르는 셈이다; 아 난 몰라 ㅠㅠ 어쩌라고 ㅠ
다행히 루틴이 많지 않아서 익숙하지 않은 gel EP& IFE 판독은 어찌어찌 잘 해내고 있고
뭐 잡다한 약물유전 이런 것도 레지던트 2년차 강남에서 시퀀쳐 보던 기억을 더듬더듬 하며 해내는 중.
다행히 전공의들이 너무 잘 도와줘서 적응하는 데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같은 방 펠로 선생님들도 많은 도움을 주시고....
나는 그래도 다행히 인복은 좀 있는 거 같아. 다행이야.
아직 사람들 이름과 얼굴을 다 못 외워서 힘들긴 하다. 내 부족한 능력 중 하나.
이런저런 연구들을 교수님이 맡기셨는데 그냥 하면 되는 것도 있고 큰 짐도 있고
일단은 하나하나 해 나갈 생각이고 그저 내 컨디션만 계속 잘 유지됐으면 좋겠다
첫날 출근해서 컴퓨터 설치하면서 씨름하고 어리버리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일주일이 훌쩍 지나갔네.
이런 식으로 일년도 훌쩍 지나갔으면 좋겠다.
화이팅.
2018/03/13 13:03 2018/03/13 13:03

인턴 막바지에 응급실 당직 서면서 응급실 한켠에 숨어서
전화로 세브란스 진단검사의학과 합격 여부 알려달라고 아둥바둥 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4년이 지나서 이제 레지던트가 끝날 시간이 되어 간다
정말 떨어질 것만 같았던-특히 1차 시험-레지던트 보드 시험도 통과해서
이젠 정말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가 되고 나니 뭔가 한구석 마음이 편하다
앞으론 뭐라도 할 수 있으니.... 적어도 굶어죽진 않겠구나 하는 생각? ㅋㅋㅋ
하지만 순위에서 밀려 세브란스 임상화학 임상강사로 임용되지 못하고
서울아산병원 진검 임상화학파트 임상강사로 가게 되니 걱정이 앞서는 건 사실.
일이 힘들다고 하도 소문나서 그건 각오하고 있는데
아는 사람 하나 없는 낯선 곳에 가서 잘 적응할지도 걱정이고
의대생 예과 시절 이후 처음 해보는 기숙사 생활도 괜찮을지 고민이고
(사실 나보다 내 룸메이트가 날 견뎌할지 걱정;;;)
교수님들께서 내게 거는 기대치가 너무 높지는 않을지...
나는 정말 아는 게 아무것도 없고-심지어 보드 시험을 통과했음에도-할 줄 아는 것도 없는 거 같다
인계를 죽도록 열심히 받는 것 만이 살길이라 생각하고
다음주 월화수 동안 열일 제치고 인계를 받을 작정이다
다행히 인계해주실 지금 펠로샘이 성격이 좋으셔서 잘 해 주실 거 같다.
제발 올해 일 년 동안은 컨디션이 좋았으면 좋겠다.
중간에 그만두는 일 절대 없도록.

2018/02/18 22:41 2018/02/18 22:41

내가 이 야심한 시각에 글을 쓰는 이유는...
자다가 기침 때문에 잠을 깼기 때문이다 ㅠㅠ
어제 방광염; 때문에 병원에 가서 약을 타왔는데
거기서 약 말고 감기 걸린 애들한테서 감기까지 걸려 왔나보다 _
어제 밤까지만 해도 멀쩡했는데 지금은 기침이 너무 심해서
숨을 쉴 때마다 목구멍이 타들어가는거 같다...
아 오늘 도서관 가야하는데 어쩌지? 계속 기침하면 갈 수가 없잖아
하필 오늘 일욜이라 문 여는 병원도 없을텐데 제길;

레지던트 생활의 마지막 꽃(?) 이자 산이라 할 수 있는
전문의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사실 시험 준비하라고 11월 초부터 들여보내 줬었는데
내가 컨디션이 엉망이라 한 달 가까이 병원 생활을 하다 보니
벌써 12월이 되어버렸다. 이제 시험까지 한 달 밖에 안 남았어.
쫄쫄 타면서 지금부터라도 열심히 기출문제들을 바르고 있지만
절대적으로 양이 너무 많다...

그리고 공부하면서 정말 절실하게 드는 생각인데
난 정말 아는 게 별로 없는 것 같다 ㅠㅠ
계속해서 기출로 반복해서 나오는 문제인데도 난 모르겠다
나만 그런건가 남들도 그런건가?!

이게 내 인생의 마지막 시험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
그래도 일단 전문의 자격증을 따고 나면 마음이 한결 편해지지 않을까?!
앞으로 취직 길도 안 정해져서 문제이긴 하지만.. 하아...
일단 봉급 문제보다는 대학원을 빨리 끝낼 수 있는 방향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대학원 빨리 끝내버리고 수탁 기관 같은 곳으로 갈 수 있다.
며칠 전에 임지숙샘하고 이야기했는데 녹십자 올해도 내년에도 사람 뽑는다고 해서.
그런 데 갈 수 있으면 좋겠다.

다시 자야 하는데 못 자겠다. 피곤해. =_=

2017/12/10 02:30 2017/12/10 02:30

벌써 2주일째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
제일 큰 문제는 빨리 통계자문을 구한 다음 IRB 신청을 해야 하는데...
게다가 발표들도 밀려 있고... 이것저것 일들은 많은데 몸이 안 따라준다. 속상하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멍하니 책상 앞에 앉아있거나 당직실 침대에 누워 있는 것.
그래도 이번 주 되면 좀 나아질 줄 알았는데 딱히 그렇지도 않다. 아 뭐야.
빨리 컨디션이 돌아와줘야 하는데!

2017/09/11 12:57 2017/09/11 12:57

이번주 목요일부터 우리 파트에 학생인턴이 온다...
학생인턴 설명회에 갔었는데 결론은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으니 알아서 잘 돌봐라; 였다;;
문제는 학생이라서 의사면허가 없기에 뭘 시키다가 사고가 나면 다 내 책임.
그래서 학생이 하는 모든 일을 내가 붙어서 감시해야 한다는 것.
이건 혹을 하나 붙여놓는 것과 다른 게 뭐냐 ㅠㅠ
게다가 오늘 우리 파트 학생에게 전화해서 왜 우리 파트에 지원했냐고 물어보니
대충 진검 실습 돌다가 우리 파트가 편해보여서 온 것 같은 느낌.
교수님께 말씀드려서 논문이라도 하나 쓰라고 던지고 싶다 _
뭐라도 루틴 일을 시키면 좋을텐데 익숙해지는데 시간 걸릴테고
익숙해져도 사고 나면 내 책임이니까 눈을 뗄 수 없고
그냥 내가 하는 게 속편하지 싶다... 아아....
4주 동안이나 베이비시터 해야 한다. 중간에 휴가 가는게 다행이지.
요즘은 휴가 일정 짜는 낙으로 버티고 있다. 이제 2주만 버티자. 화이팅.

2017/07/31 21:53 2017/07/31 21:53

...가 되면 검사실의 모든 걸 파악하고 통찰;하고 있을 줄 알았는데
아직도 모르는 게 너무 많다 ㅠ 심지어 몇 개월째 픽스해서 몸담고 있는 케미 파트조차도.
정말 너무 기초적이어서 물어보기조차 민망한 걸 모르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내가 1년차일 땐 4년차 선생님들이 정말 대단해 보이고 논문 쓰는 것도 신기하고
아는 것도 많아 보이고 뭐 그랬는데; 논문은 그냥저냥 쓰는 거고
심지어 내가 쓴 논문 내용도 막 까먹고... 다들 그런 건지 나만 자질없는 전공의인 건지 모르겠다
검사지침서를 만들면서 모르는 거 찾아보면서 하는 헛생각들.
뭔가 공부한답시고 작년에 커피 열심히 사마시면서 얻은 스타벅스 다이어리에 이것저것 정리하는데
막상 리뷰할 시간이 없다; 하루종일 일하다가 집에 가면 씻고 자기 바쁘니까 ㅠㅠ
그리고 집에까지 와서 일하기가 싫다. 그건 너무 우울해.
이제 지침서 다 만들었다. 다음은 IRB 차례. 얼른 하고 퇴근해야지.

2017/07/29 17:10 2017/07/29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