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에 투고한 논문에 계속 under review 인 상태에서 이번엔 학위논문 시작.
...해야 하는데 교수님이 주신 레퍼런스 인쇄만 하고 안 읽어봤다
노닥노닥 하다 보니 벌써 주말이 다 지나가버렸군.
목표는 이번 학기 3월 말 안에 연구계획서 제출하고 종합시험 패스하기.
낼부터 힘내서 해야겠다. 화이팅.

2017/01/22 23:08 2017/01/22 23:08

시험 끝.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11/19 21:46

밤동안 2011년도부터 2015년도 사이의 기출문제를 다 발랐다.
예전에 한 번 해놨던 거라서 그리 오래 걸리진 않았다.
다만 다시 봐도 전혀 기억나지 않는 내 기억력이 문제지 ㅠㅠ
다행히 시험이 족보를 탔다. 안 탄건 그냥 찍었다.
시험 끝나고 인증심사 강의까지 두 시간 듣고 완전 지쳤는데
집에 가려고 탄 시내버스가 서울역 근처 시위 때문에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 되어
서울역에서 내려서 서부역 쪽으로 가서 롯데마트 앞에서 마을버스 타고 집에 왔다
모여서 시위하는 사람들, 무서웠다...
집에 와서 씻고, 내 핸드폰과 USB에 음악과 미드를 담고,
아영언니와 예진이와 같이 크리스마스 파티를 소소하게 지낼 호텔을 예약했다
3명 받아주는 호텔이 생각보다 별로 없어서 힘들었는데 어찌어찌 해결했다
이제 오늘은 푹 자고 내일 일어나서 밀린 일들을 해야지.
피곤해. 졸려.

2016/11/19 21:46 2016/11/19 21:46

이 있는 날이다. 토요당직이기도 하고.
1,2년차 때에는 시험 준비를 정말 열심히 했던 거 같은데
올해는 루틴에 치여서... 솔직히 잘 봐야겠다는 생각도 별로 안 들고. 그렇다.
벌써 3년차인데 난 정말 아는 게 없다는 자괴감만 들 뿐.
아무래도 유세포에 시달리는 혈액 파트를 돌고 있어서 그런가보다.
시험 끝나고 논문 정리하면 유세포 공부 좀 해야겠다.
내가 하는 일이 뭔지도 모르면서 그냥 수동적으로 판독하는 거, 정말 싫어하는데.
그나마 다행인 건 며칠 전 케이스 발표를 끝으로 올해의 공식 발표가 끝났다는 것.
그리고 싫은 건 담달부터 내가 의국장 할 차례라는 사실. 아 너무너무너무 싫다.
요즘 4년차 선생님들 시험 준비하러 들어간 거 보면서 너무너무 부러워하고 있다.
나도 빨리 일 년이 더 지나가서 들어가고 싶다.
요즘 판독에 치여 너무 정신이 없어서
쇼핑한 물건 도착했는데 뜯어보지도 못하고
심지어 스벅에서 득템한 다이어리 두 개의 포장도 아직 뜯지 못했다.
낼 셤 끝나면 다 정리해야지.
아아. 예의상 기출 문제를 봐주고는 있는데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2016/11/18 21:58 2016/11/18 21:58

ERian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10/24 13:18

어제도 오밤중에 갑자기 찾아온 attack 때문에 ER행. 대체 몇 번째냐.
한밤중에 일산까지 왔다가 다시 신촌집에 갔다가 아침에 일산 출근하는 게 귀찮아서
이런 날엔 그냥 이알 베드에서 자고 바로 아침에 출근한다.
집하고 병원에 너무 멀어서 바꿔야 하나.. 생각도 드는데, 잘 모르겠다.
어쨌든 결론은 어젯밤 약의 영향으로 오늘 종일 멍하게 앉아있어다는 것.
이젠 지겨움을 넘어서 지친다. 도망칠 수 도 없는 것.

2016/10/24 13:18 2016/10/24 13:18

cynical smile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10/20 15:46

다른 곳, 다른 장소에서의 만남이었다면 좋은 인연이 될 수 있었는데
하필이면 지금 이 순간 만난 사람이라서 그저 냉소적으로 웃으며 대할 뿐
하지만 난 social smile 을 연기하기엔 이젠 너무 지쳤다
버티고 버티고 또 버티고 있지만 주변에 의지할 수 있는 사람 하나 없고
주변에서는 도움 대신 자신들만의 편견을 가지고 날 몰아붙이고 있다
매우 자신감 있는, 그러나 내 고통을 겪어보지 못한 그들만의 조언으로 날 괴롭힌다
차라리 그냥 날 내버려둬.....
비슷한 경우라도 한 끗 차이로 엄청나게 달라지는데,
아예 경험해보지 못했다면, 언급조차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도 교과서적인 논리는 질리도록 찾아봤으니까.
이틀을 ER에서 자고 바로 아침에 출근했더니 멘탈 붕괴 직전.
무슨 생각으로 판독을 하고 있는건지 잘 모르겠다. 아 나도 몰라. 모른다고.

2016/10/20 15:46 2016/10/20 15:46

악순환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10/17 08:41

좋거나 나쁘거나 혹은 더 나쁘거나.
끝없는 반복은 버텨야겠다는 의지마저 꺾어버린다.
혹자는 이젠 익숙해지지 않았느냐 물어보지만
같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당할 때마다 새롭게 고통스럽다
그럼에도 나는, 오늘도 일을 하고 만남을 갖고 생활을 하고 있다.
어디까지가 연극인지, 어디까지가 현실인지 모르는 채로...

2016/10/17 08:41 2016/10/17 08:41

유어짐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09/22 22:38

대략 2주 전에 신촌 르메이에르 건물의 지하에 있는 유어짐에 등록했다
6개월 VIP 회원과 20회 PT를 등록했는데
작심삼일은 절대 안된다고 다짐 또 다짐하면서 아직까진 매일 운동하고 있다
회원권이 꽤 비싸긴 한데 퀄리티가 좋아서 매우 만족스럽다
수영은 회원 수가 많지 않아서 거의 개인 강습처럼 배우고 있고
스피닝은 한 번 해봤는데 도저히 내 체력으로 따라갈 수 없었고
GX는 별로 내 취향이 아니라 재미 없어서 한 번 가고 말았는데
의외로! 플라잉 요가가 매우 재미있다!!
아직 내 근력으로는 모든 동작들을 따라하기는 어렵긴 한데
해먹에 대롱대롱 공중에서 몸을 맡기고 있으면 마음이 매우 평화로워진다
PT 트레이너도 너무 열심히 해 줘서 나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 마음먹을 정도.
아. 이제 논문을 고칠 일만 남았다.
LMO 논문 이번 호에 publish 된다고 마지막 원고 수정 메일이 와서 오늘 보냈고
이젠 ALM에 낼 면역 논문을 이번 주말에 꼭 고쳐야겠다.
내일 권오헌 교수님 회식이다. 많이 먹으면 안 되는데 ㅠㅠ

2016/09/22 22:38 2016/09/22 22:38

infection conference 발표 한 시간 전.
우리 과 사람들만 모여서 하는 거면 별 부담이 없는데
다른 과의 사람들까지 같이 하는 거라서
뭔가 대표성(?)에 대한 부담감을 왕창 느끼고 있다
나도 잘 모르는 내용이니까ㅠ 다른 사람들도 모르면.. 질문을 못 하겠지;
빨리 발표 끝냈으면 좋겠다. 몇 명이나 오려나.

2016/09/20 11:21 2016/09/20 11:21

PT 시작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09/13 10:12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 마지막 글 썼던게 8월 말이라니, 지금은 벌써 9월 중순.
이유 없이 갑자기 불어나는 체중 때문에 (대체 뭐가 문제인지 정말 모르겠다; 식습관? 약?)
피트니스 센터를 다니면서 PT를 받기로 결심.
유진이에게 신촌 르메이에르 빌딩의 지하에 있는 유어짐을 추천받아서 등록했다.
아... 비쌀 거라고 예상은 했지만 예상을 훌쩍 뛰어넘어 비쌌다 ㅠㅠ
그래서 중국어는 일단 hold. 한 6개월 했나?
이젠 어느 정도 실력이 늘어서 혼자 공부해도 될 것 같다. 꾸준히 안 하는게 문제이지만;
VIP 회원권을 끊어서 센터에 있는 모든 프로그램을 다 이용할 수 있다.
일단 PT를 받고, 유산소운동을 좀 더 해준 다음, 수영장으로 가서 수영하면서 마무리를 한다.
수영장 있는 게 젤 맘에 든다. 신촌이나 이대 쪽은 따로 수영장이 없어서
수영 못 해본지 5년 쯤 된 거 같은데, 여긴 작지만 어쨌든 있으니까.
어제 저녁에는 스피닝 프로그램을 들어갔는데... 아무리 처음이라 해도 도저히 못 따라가겠더라 ㅠㅠ
매일 출석하는 게 목표이고, 아직까지는 잘 되고 있다. 작심삼일 하면 안되는데;;
문제는 운동하고 집에 돌아오면 지쳐 쓰러져 자버린다는 것. 책을 거의 못보고 있다. 논문도 못 썼다.
추석 연휴에 센터가 휴일이니까 그때 밀린 일들을 좀 해야겠다.
그나저나 텀체인지로 온 일산은 참 애매한 느낌이다.
칼퇴를 할 수 있어서 좋은데 칼퇴를 위해 낮에 미친듯 일해야 한다.
더군다가 화수목 일주일에 3일이 대학원 수업이 있어서 일찍 퇴근해야 해서 더 힘들다.
그래도 교수님들과 반석샘이 잘 해주셔서 :) 많이 배우고 가야지.
2016/09/13 10:12 2016/09/13 10:12

Restart

from Everyday Life/Resident 2016/08/20 21:00
휴가로 느슨해졌던 마음을 다잡고 다른 일들을 다시 시작.
중국어 하면서 소홀히했던 운동도 다시 하고
책도 좀 읽고 계속 미루기만 했던 헤마 유세포 공부도 미리 좀 하고
영어도 놓지 않고 해야겠다. 다음 텀 일산이라 약간의 기대중.
프랭클린 플래너 속지를 다시 샀다. 체계적으로 생활해보려고.
며칠이나 갈 지 모르겠지만 작심 삼일을 백 번 하면 일년 동안 지킬 수 있겠지?!
2016/08/20 21:00 2016/08/20 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