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기 전 남자에 대해 알아야 할 것들 :: 2005/11/23 17:56

결혼하기전 남자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들  


그집 내력을 알아보라

연애시절 싸움이 잦은 사람과는 절대하지마라

수준이 비슷한 [생활수준] 사람과 하라

그 아버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라 [남자는 거의 아버지를 닮는다]



잘해주지는 못해도 같이 있으면 마음이 든든한 사람이면 좋다

자신이 볼 때 존경할 수 있는 남자와 하라

유별나게 잘해주는 남자는 피하라[그런사람은 모든사람에게 잘해준다] 특히 여자에게...



그 남자의 친구를 자세히 살피라 [유유상종이다]

종교문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라.

결혼을 너무 환상적으로 생각마라 [연애는 재미있지만 결혼은 전쟁이다]

성격이 비슷하면 매우 좋다.


25년차 된 아줌마의 이야기로 산전수전 다 겪었지만

결혼은 무지무지한 인내와 절제가 필요하다. 오래 참아야 한다.

여자는 반드시 경제력을 가져라.

남녀 모두 외모보다 성격을 보라 [외모는 결혼식장 일회용이다]

상대에게 변하지 말 것을 강요하는 것은 억지입니다

1년 4계절이 바뀌고 구름도 변하는데 사람이 어떻게 변하지 않을 수 있겠어요

우리는 현재의 사랑에만 충실하면 됩니다



저는 육체적 관계가 없는 사랑은 진정한 사랑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로미오와 줄리엣이 정신적 사랑만으로 그토록 서로를 원하고 죽을만큼 사랑했을까요?

육체적 사랑은 정신적 사랑보다 훨씬 중요합니다.

사랑하던 남편 혹은 아내가 죽고나서 가장 그리운 것이 뭘까요?

사랑하는 배우자의 무덤앞에서 떠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살냄새 때문입니다

그 사람의 살냄새가 그리워 잊지 못하고 그토록 괴로운 것입니다



순결 그것은 물건도 아니고 선물도 아니고 특권도 아닙니다

당신이 지지리도 악착스럽게 지킨 그 순결을 사랑하지 않는 남편에게 주는 것 보단

비록 변할 사랑이지만 후회하지 않을만큼 사랑하는 현재의 남자친구에게 주는 것이

보다 현명한 선택일지도 모릅니다

가장 처음 옷을 벗는 상대가 꼭 당신의 남편일 필요는 없으며 그 상대는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어야 하니까요



출처 http://blog.daum.net/heea1004/389699?&nil_profile=blogtop&nil_menu=gen

2005/11/23 17:56 2005/11/23 17:5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아랫골에서. :: 2005/11/19 18:14

2004. 12. 16

세불안수인가
(世不安秀人哥)

- 세상에 편안히 안주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노래

往鏃骨裸 왕족골라 : 가끔은 날카로움과 강함을 버리고
嫩愛髮拿 눈에발나(라) : 여리 사랑 한 조각을 잡아본다
罹煩猜險 이번시험 : 근심과 번뇌, 두려움과 위태로움은
汐洗粹來 석세수내 : 조수에 씻겨 사라지고 순수함이 오는구나

* 작품해설

본 작품은 우수한 재능을 타고났으되 재능의 연마에만 집착한 나머지 사랑과 순수함을 잃어 세상 속에 편안히 안주하지 못하는 ‘세불안수인’을 위해 지어진 노래이다. 인간의 삶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날카로운 지성이나 성공이 아니라, 순수하고 여린 사랑임을 강조하고 있는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그저 소리내어 읽는 것만으로도 읽는 이에게 무언가 모를 안도감과 자신감을 심어준다는 데에 있다.

특히 후반부의 두 구절 ‘이번시험 석세수내’는 비단 ‘세불안수인’ 뿐 아니라 당시 큰 뜻을 품고 살아가던 의대생(醫大生 : 뜻이 큰 사람) 모두에게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킨 명구로 알려져 있다. ‘세불안수인가’의 작자는 아쉽게도 알려져 있지 않으나 다행스럽게도 그의 호는 알려져 있는데 이는 마굴이(嗎倔悝 : 입신양명을 꾸짖고 비웃다)이다. 훗날 그의 뜻을 따르는 이들을 마구리라 칭한 것은 위와 같은 연유에서 비롯된 것이다.

‘세불안수인가’가 사회에 던진 문제 의식은 후에 이 작품의 작자와 뜻을 같이 하는 마구리와, 사랑의 불필요함을 주장하는 애이수(愛泥秀 : 사랑이 재능을 흐린다) 집단간의 첨예한 대립을 유발하기도 했는데....... 오랜 시간이 지난 현재에도, 당시 마구리의 뜻을 따르는 이들은 삶이 힘들어질 때 소리내어 ‘세불안수인가’를 흥얼거린다고 한다...... “왕족골라...... 눈애발라..... 이번시험..... 석세수내......”

---------------------------------------------------------------------------------------------------

유전 SBS를 보다 말고 혼자 아랫골에 아침을 먹으러 갔는데, 식당 입구에 있는 조그마한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캐롤 멜로디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아침이라 한산하고 조용한 식당. 그리고 조그마한 크리스마스 트리와 깜박이는 꼬마전구... 갑자기 서글퍼졌다.

크리스마스도 얼마 안 남았는데 아직 전혀 그런 설레임이나 들뜬 기분을 느끼지 못하는 것도 그렇고, 나름대로 성탄절인데 가족들은 아스라히 멀리 떨어져 있고, 이 아침부터 혼자 무슨 청승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고... 그냥, 뭔가 쓸쓸하고 처량했던 아침.

주어진 것들에 감사하면서 살아가는 게 정신건강에 좋다는 걸 알지만, 그래도... 요즘은 가족들이 다 같이 모여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자꾸만 든다. 새삼스레 왜 이런거야. 떨어져서 산 지 벌써 6년이 넘어 가는데. 정이 부족한가??

2005/11/19 18:14 2005/11/19 18:14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뮤지컬 AIDA :: 2005/11/17 20: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메이트 영진씨와 함께.

공연 예약할때 완전 정신이 없어서 삽질을 거듭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ㅡㅜ
어찌어찌해서 전에 옥주현씨 나오는 공연 맨앞줄 예약했다면서 좋아해놓구
막상 공연 전날 까맣게 잊어먹고 있다가... 엄마의 전화로 깨달았던....;;

디즈니에서 만든 뮤지컬을 좋아한다. 스토리야 뻔하겠지만 볼거리가 무지 많음.
무대장치를 보고 있으면 대단하다는 생각만 계속 들고. 의상도 분장도.
S석을 예약했었는데 막상 어중간한 R석보다 훨씬 더 좋은 위치였다. 맨 앞줄.
가까이에서 본 옥주현은 그닥 연예인다운 분위기를 풍기진 않았지만, 노래만큼은 최고였다.
음. 멋졌다. 단 노래할때만...

2005/11/17 20:55 2005/11/17 20:55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참치마요네즈 주먹밥 :: 2005/11/17 20: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진이랑 애영이랑 롯데월드 가던 날, 점심용으로 싸가지고 간 참치마요네즈 주먹밥.
경진과 애영에게 합격점을 받았다. 후후 ^^V

아주 그럴싸해 보이는 외모를 가졌지만, 사실 만드는 방법은 무척이나 간단하다.
밥은 김밥용으로 꼬들꼬들하게 짓고, 참기름 간장 깨소금 등등으로 간을 해준다.
거기에 김가루 야채 등등을 넣어서 섞어주고... 귀찮아서 후리가케로 대체
참치캔을 마요네즈와 섞어 주먹밥 만들 때 안에 넣어주면 끝.
위에 당근장식은 시간이 남아서 한번 만들어봤다. 당근 안좋아해서 항상 이런데다가 쓴다 -_-;

참치마요네즈는 끼니 만들기 귀찮을때 밥반찬으로 딱 좋다.
영양학적으로 좋은지는 잘 모르겠지만, 짭잘해서 내 입맛에 딱!

2005/11/17 20:21 2005/11/17 20:2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연극 - 세 자매 :: 2005/11/16 21:1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자매 - 잃어버린 시간. 극단 서울공장
대학로 게릴라 극장 2005. 1. 7.

오랜만에 관극엘 갔다.
그동안 뭐 하는것도 없이 계속 이런저런 일에 치어서
2학기 내내 관극 한번 못가다가... 오랜만에 연극 보니 좋았다 ^^

이 연극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무대.
무대가 너무 예뻐서 한 컷 찍었다 (찍어도 되는거지?ㅋ)
전체적으로 은은하게 비치는 파란색 조명,
시대적 배경에 꽤나 잘 어울리는 이런저런 소품들,
포켓은 무대 양 옆에 있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깬 중앙의 포켓,
옷+커튼을 합친듯한 걸로 포켓과 무대를 구분지어서
배우들이 무대를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만들었다.
처음엔 신기하다고 생각했지만, 단점도 있는 듯.
배우들이 막 여기저기서 튀어나오니까 좀 산만했다;

포켓 뒤 조명탑 아래로 보이는 커다란 옷.
공연 내내 딱 한 번 등장하지만,
심지어 암전 중에도 맨 마지막으로 라이트가 꺼질 정도로
꽤나 큰 상징적인 의미를 지녔던.
극의 마지막에서 하진의 부인이 저 옷을 내릴 때,
연극의 흐름은 극에 달한다.

그닥 눈에 띄는 배우는 없었지만,
두 남자 배우들의 일인 다역이 인상적이었다.
그 짧은 시간에 어떻게 의상이랑 분장이랑 바꾼거지? ㅋ
각각의 캐릭터도 꽤 또렷하게 잘 구분됐고...

솔직히 연기는 그저 그랬다. 프로 배우들이니 발성은 잘 되지만
발음은 좀;; 특히 미순하고 하진은 발음이 계속 뭉게져서 -0-;
게다가 이 연극은 안톤 체홉의 대본이라는 태생적 약점을...ㅎㅎ
아직까지 체홉 대본이 재밌다는 사람 한 명도 못봤다.
가볍게 즐기기에는 넘 우울하고 심오한 내용이지 ^^;
나도, 내 주변 사람들도, 후배들도 반 이상이 지루했다고;;;

배우들의 연기보다도, 무대랑 소품이랑 조명이랑 음향이랑
그런게 더 눈에 많이 들어왔다.
처음 느낀 건 배우들의 의상. 자세히 눈여겨 본 사람 있는지?
미순 미영 미란 세 자매들은 회색 톤의 고전적 양장 드레스.
하진은 개화기 혹은 1950, 60년대에 입었을 듯한 의상.
갈색 누빔조끼. 세 자매들과는 달리 약간의 색깔이 들어가 있다.
반면 하진의 아내인 귀덕의 옷과 소품들은 온통 빨간색이다.

세 자매들은 행복했다고 생각하는 과거에 젖어 있으며,
귀덕은 변화하는 시대조류에 빠르게 적응하는, 현대를 뜻한다.
그 사이를 잇는 동시에 그 자신조차 갈등에 빠져버린 하진.

그리고 옛 러시아풍 제복에 현대식 초록색 수술모를 쓰고
누렇게 바랜 신문조각의 엉터리 의료지식을 읽는 군의관.

또 하나 인상적이었던 건,
조명과 음향과 배우들의 척척 들어맞는 타이밍.
특히 사진찍을 때가 압권이었다.
사진 찍는 그 짧은 순간의 찰나,
카메라의 음향효과, 조명의 변화, 배우의 움직임과 무대 위치가
정말 정확하게 일치했다. 우와 대단해 +.+
극의 뒷부분에서는 미란이 독사진을 찍는 장면도 나오는데
조명이 미란의 약간 뒷부분에 있던 배우에게는 전혀 안가고
딱 미란만 정확하게 비췄다. 정말 아주 약간의 거리 차이였는데...

참, 이 사진에 있는 무대 앞쪽의
ㄴ____」이 부분 - 누런 신문지로 막 싸여 있는 곳- 은
바닥에 깔린 레일과 연결되서 앞뒤로 움직일 수 있다.
꽤 신기했다. 무대 양 옆 벽이 움직이거나 회전하는 건 많이 봤는데
이렇게 무대 앞 경계를 움직이는 건, 꽤 신선한 발상이다 ^^

2005/11/16 21:19 2005/11/16 21:19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skydiving in interaken :: 2005/11/16 20: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 11. 14 작성

답답할 때 이 사진을 바라보고 있으면
하늘에서 네 활개를 활짝 열고 둥근 무지개를 지나가며 점점 가깝게 다가오던
그 호수와 그 들판과 그 산맥들 그리고 파란 하늘이 떠오른다
낙하산을 펴고 바람의 힘을 느끼며 천천히 내려오던 그 2분여 시간보다
그 전에 온몸으로 공기를 맞으며 무중력을 짜릿하게 느끼던 30초의 짧은 시간이 더 뇌리에 남았다
디카를 안가지고 올라가서 낙하하는 동안 사진을 못 찍은게 너무 아쉽다
같이 낙하한 다이버 말 무시하고 그냥 디카 들고 올라갈걸 ^^;
캐녀닝이랑 스카이다이빙 중에 고민했었는데 잘 한 선택이었다. 그래도 캐녀닝도 기회 있으면 해보고프다.

... 지난 사진들을 뒤적이다가 이걸 발견했다.
날씨가 계속 안좋아서 취소되기를 몇 차례,
인터라켄 떠나기 몇 시간 직전에 날씨가 극적으로 개서
운 좋게도 스카이다이빙을 해보고 떠날 수 있었다

비행기에서 점프하기 전의 그 설레임과 두려움
만 피트가 넘는 상공에서 자유낙하할때의 느낌
툰 호수 위에서 두 개의 둥근 무지개를 통과하며 땅에 안기는 기분
... 절대, 절대로 잊지 못할거다

2005/11/16 20:19 2005/11/16 20:19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기숙사 가는 길 :: 2005/11/16 20: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학교 안에서 내가 제일 걷기 좋아하는 길.

메타세콰이어 나무들이 길 양옆으로 줄지어 서 있고
차가 들어올 수 없도록 입구를 막아 놔서
방해받지 않고 조용히 즐길 수 있다.

봄에 싱그런 새싹이 연둣빛으로 돋을 때,
여름에 막 비가 그치고 햇살이 나면서 반짝거리는 초록빛,
가을엔 스쳐가는 바람에 낙엽이 우수수 떨어질 때.

정말 멋지다. 사계절 내내...

겨울에 어떤지는 아직 보지 못했다.
이번에 서울에서 처음 맞는 겨울. 기대된다. ^-^
(...근데, 서울 무지무지하게 춥다 ㅡㅜ 따뜻한 남쪽 나라랑은 달라;)

2005/11/16 20:16 2005/11/16 20:1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35회 공연 첫연습날 뒷풀이에서 :: 2005/11/16 20: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래, 예원이와 함께.
곱슬거리는 갈색 머리를 하고 있는 사진 속 내가 너무도 낯설어서 싸이에서 다시 퍼왔다.

2005/11/16 20:14 2005/11/16 20:14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다리 위에서 아슬아슬 :: 2005/11/16 20:13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무난하게 조명 들고 올라갔지만
이내 플러그를 꽂기 위해 콘센트 쪽으로 몸이 향하면서
거의 나무타는 원숭이 포즈를 취하고 있는; 저건 또 언제 찍었다니

2005/11/16 20:13 2005/11/16 20:1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조명바 설치를 끝낸 조명팀 :: 2005/11/16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의 삽질을 포함해 이틀 or 3일밤을 무악에서 지새우게 만들었던 그 조명바
태어나서 본 사다리 중에 제일 크고 무식하게 생긴 걸 타고서 공중으로 올라가 조명을 단다
원래 스릴있는 거 즐기는 성격이라 별로 무섭진 않았고 나름 재밌었는데
다만 밑에 있는 사람들이 날 보고 안심이 안돼서 많이 무서웠겠지 ^^

두번째 사진은 밤샘 작업을 마친 뒤 찍은 조명팀 기념 사진
정표 말로는 그때 "조용한 가족"의 티저 포스터 컨셉으로 찍었다고 한다
역시 조명빨을 받으니 사진이 매우 분위기있어 보인다...

2005/11/16 20:07 2005/11/16 20:0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