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반납 ㅠㅠ :: 2021/02/28 18:50

3일의 휴일 중 이틀째 병원 판독실에 붙어서 살고 있다
논문 리비젼 답변 달기가 생각보다 만만하지 않다;
어떻게 저런 질문을 생각해 낼 수 있을까... 하고 생각하면서
막상 내 논문의 함정을 꼬집어내는 리뷰어에게 대답할 말이 없어서
괜시리 이런 저런 논문들을 찾아서 읽어보고 있다
요즘 생각하는데 논문 쓰는 건 레퍼런스를 많이 읽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미리 다 정해 놓고
거기에 맞는 내용의 레퍼런스를 찾는 능력인 것 같다
문제는 그런 딱 맞는 레퍼런스가 없으면 검색하느라 한없이 삽질해야 한다는 것.
그리고 논문을 찾아도 읽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기억이 안 나 ㅠㅠ
논문 통계 다시 돌려야 하는데 너무 졸립다. 한숨 자고 해야겠다.

2021/02/28 18:50 2021/02/28 18:5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판독 일단 끝냈다 :: 2021/02/23 21:11

어제 오늘 점심시간도 포기하고 하루종일 컴퓨터 앞에 매달린 결과
이번 슬립지에 있는 NGS Exome + Trio 판독을 완료.
며칠 내에 나올 push 건만 해결하면 된다.
어제 오전 중에 야단야단 난리를 치면서 ALM 에 투고도 완료.
이젠 Sepsis 논문 리비젼 답변만 달면 되는데
그게 말이 쉽지... 아 그것만 생각하면 한숨부터 나온다.
그래도 요새 컨디션이 괜찮아서 다행이다.
어떻게든 리비젼의 지옥;을 넘어야겠다. 힘내자.
며칠 전 이경아 교수님이 보내주신 잛은 메일이 에너지를 더해주고 있다
글을 쓰다보니 뭔가 두서없는 것이 생각의 흐름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좀만 더 일하다가 자야겠다. 졸려...

2021/02/23 21:11 2021/02/23 21:1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Video EEG for 1 day :: 2021/02/21 20:37

Hypersensitivity, photophobia, myoclonic jerking 등의 증상이

Epilepsy 와 관련이 있는건지 DDx 하기 위해
허경 교수님의 추천(?) 으로 1박 2일 Video EEG monitoring 을 했다.
금요일 하루 휴가내고 하는 거라서 목요일 저녁에 밀린 일을 다 처리하고 늦게 퇴근하고
검사가 금요일 아침에 일찍 시작하는 거라서 잠을 제대로 못 자고 피곤했더니
컨디션이 안좋았는지 증상들이 계속 계속 나타나다가
저녁에 ativan 먹고 겨우 subside 되었다. 아. 힘들었다.
교수님도 확신을 가지고 아니라고 하신 게 아니라 "아닌 거 같다" 이러셔서;
어쨌든 EEG 판독이 No evidence of epilepsy로 나왔으니
나는 다시 psychiatry 로 돌아가야 할 것 같다
그 이전에 ACOM에서 발견된 aneurysm 도 해결해야 하는데
지금 할 일이 너무 많이 밀려 있어서... ㅠㅠ 거기까지 신경 쓸 여력이 없다
오늘 Siemens TnI 논문 ALM에 투고하려고 했는데 에러 나서 못하고
(내일 아침에 출근하자마자 물어봐야 함 -_-;;)
다음주까지 Sepsis 논문 리비젼 답변 완성해야 하고
NGS 도 새 판 판독할 거 나와서 그거 판독도 해야 한다
(게다가 거기에 NGS 푸시 케이스도 있다.... 푸시하면 뭐든지 다 들어줘야 하는건가;;)
다음주는 정말 힘든 한 주가 될 것만 같다.
그래도 힘내야지.

2021/02/21 20:37 2021/02/21 20:3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다시 일상으로. :: 2021/02/15 19:48

다시 아침에 일어나 출근해서 오랜만에 종합검증을 하고 있으니

나도 모르게 자연스럽게 일상으로 돌아왔다
연휴 전 남겨두었던 판독거리들을 오늘 다 해치우리라 다짐하면서
하루종일 에너지 드링크와 함께 모니터를 바라보며 씨름을 했다
결국 다 하기는 했는데?! Trio는 결국 오늘 끝내지 못했다
내일 가서 해야지.
입원해서 EEG 찍는 날이 금요일이라 오늘부터는 약 조절을 해야 해서
왠만하면 오늘 판독 다 끝내버리려고 했는데 결국 내일로 넘어갔다
이상하게 이번 판은 양성율이 매우 낮다. 설마 내가 놓친 건 아니겠지?!
검사에 임하는(?) 마음은 반반이다. 뭐라도 잡혔으면 좋겠다 vs 설마 이상 있는 건 아니겠지.
이미 aneurysm 이 있다고 판독 나온 판국에... ㅋㅋ
하아... 논문들도 빨리 수정해야 하는데 ㅠㅠ
판독 빨리 해치우고 이번주는 논문에 매진해야겠다
힘내자.

2021/02/15 19:48 2021/02/15 19:4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설 명절이 다가온다 :: 2021/02/09 19:26

내일까지만 출근하면 설 명절! 연휴가 길어서 기대하고 있다
(물론 역시 논문에 시달리겠지만, 그래도...)
오늘 병리사샘에게 이번에 판독할 명단을 받았는데,
판독할 사람 수가 완전 적어서 뭔가 미리 설 선물을 받은 기분이닷 ㅎㅎㅎ
일단 오늘 History taking 다 끝냄. 내일 판독 끝내버려야겠다.
오늘 Brain MRI+MRA 판독이 나왔는데 당혹스럽다...
아니 aneurysm 도 유전인건가?! 지금 epilepsy 가 문제가 아닌 거 같다 _
뭐 어쨌든 담주 금욜에 입원해서 평가하면 알게 되겠지.
오늘 저녁은 논문이고 뭐고 넘 힘들어서 하루 쉬어야겠다.
내일 오랜만에 효진이 얼굴 보겠네. 굿굿.

2021/02/09 19:26 2021/02/09 19: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오랜만에 쓰는 글 :: 2021/01/30 16:53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에 들어왔다. 시간이 매섭게 흘러간다는 게 무슨 뜻인지 이젠 알 것만 같은.
그 동안 하루하루 출근하고 종일 판독하고 저녁에 퇴근하고 자고 다시 일어나 병원에 가는 걸 반복했는데
그래도 그 하루가 모여 많은 일들이 있었다;;
제일 기분좋은 건 내 대학원 논문이 저널에서 리비젼 들어갔다는 것!!!
몇 번의 reject 을 거친 논문이라 개인적으로 더 감동적이다 ㅠㅠ
(그런데 오늘 리비전 내용을 제대로 읽어보니 장난 아니게 지적질이다...
과연 내가 이걸 고칠 수 있을까... 싶다 _)
Bipolar 는 오만가지 약을 쓰는데도 진정되지 않아서
혹시나 하고 며칠 전 세브란스 신경과에서 외래를 봤다
Brain MRA MRI 도 찍고, 입원해서 Video EEG 도 하기로 했다
찍은 영상 아직 판독이 안 나왔는데 결과가 궁금해서 내가 직접 영상을 열어 봤는데
아무리 봐도 이게 정상인지 비정상인지 모르겠다...ㅋㅋ 당연한 건가;
영상의학과 애들이 4년 동안 수련받는 걸 내가 할 수 없는게 맞는 거겠지; 여튼 판독 빨리 해달라구요;;
저번 주에 연말정산 해보니 내 수입의 상당 부분이 병원비로 나갔던데
(뭐 그래도 덕분에 돌려받을 돈이 꽤 많이 올라갔다)
언제쯤 병원 안다니고 살 수 있을까...
하루에도 몇 번씩 찾아오는 힘든 시간들.
이제는 벗어나고 싶다.
언젠간 벗어나겠지. 언젠간.

2021/01/30 16:53 2021/01/30 16:5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리눅스에 입문하다 :: 2020/11/29 14:14

사실 배우고 싶은 생각은 별로 없었는데

이걸 모르니 일하는 게 점점 더 어려워져서
맘먹고 리눅스로 쓸 (싸구려) 노트북과 책을 구입했다
주말 동안 이것저것 해 봤는데 뭔가 느낌은 R 하고는 또 다른 종류의 것...
우선 지금 당장 드는 생각은 왜 굳이 리눅스를 쓰는 걸까? 윈도우가 더 편한데 말이지
(물론 윈도가 엄청 비싸고 리눅스는 무료라는 메리트는 제외하면)
조금 더 공부하다 보면 뭔가 즐거움을 발견하려나...
이번 주말도 영문 교정 마친 논문 원고 수정이 남아 있다
논문은 출판되고 나면 보람차지만 그때까지의 과정이 너무 힘겹다는.
얼른 해치워야겠다. 화이팅.

2020/11/29 14:14 2020/11/29 14:14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정신없이 흘러가는 주말 :: 2020/11/22 16:11

평일에는 판독에만 전념하면 되니 (물론 그것도 엄청난 에너지 소비이지만) 무난하게 잘 지나가는데

요즘엔 오히려 주말에 해야 할 이런저런 일들이 더 많은 듯 하다
우선 루틴으로 외래를 가는데 이게 대중교통을 이용하니 엄청난 시간/에너지를 잡아먹고
그리고 이상국 교수님 논문 수정/투고 및 관련 IRB 수정이 거의 루틴으로 있다
다음엔 주중에 공부해야지 했지만 의욕 부족으로 못했던 논문이나 책들을 읽고
그래도 (과연?) 시간이 남으면 아산에 있을 때 신청했던 영어 강의 프로그램을 수강한다
(이게 제일 스트레스 푸는 데 적합한 듯 하다)

오늘은 아침에 엄청 늦게 일어나서
오전 내내 아산 Siemens Troponin I 논문을 수정해서 민원기 교수님께 보내드리고
더 이상 리눅스를 외면할 수 없을 것 같아서 관련 도서를 주문하고
내 컴퓨터 Outlook 을 Gmail 과 연동해 보려고 계속 시도하다가 포기하고
다음 주 화요일 연구미팅 때 발표할 파일의 PPT 를 만들었고
이제 이상국 교수님의 Critical Care 투고 논문을 손봐야 한다

뭔가 주말이 더 바쁜 것 같다....
그래도 뭐. 컨디션이 좋아져서 다행.
빨리 남은 일들 다 하고 쉬어야지.

2020/11/22 16:11 2020/11/22 16:1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퇴근 10분 전-2 :: 2020/11/10 17:23

새로 추가한 rispedal 때문인지 엄청난 nausea 에 시달리고 있다

체중이 줄어드는 건 좋은데 마치 입덧하는 임산부처럼 음식 냄새 자체를 맡지 못한다
이 와중에 내일 이우창 교수님 뵙고 발표해야 한다
오늘 하루종일 발표 자료 만드는 데 매달렸는데 그리 썩 잘 만든 것 같지는 않다
어떻게든 넘어만 가면 되지 뭐... 라면서 스스로는 위로한다는;
정말 지나갈 것 같지 않던 이번주도 벌써 화요일이다. 오늘은 다 지나갔으니 내일은 수요일.
빨리 주말이 와서 쉬었으면 좋겠다. 힘내자.

2020/11/10 17:23 2020/11/10 17:2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머리 잘랐다 :: 2020/10/22 20:07

오늘 퇴근하는 길에 들러서 머리를 잘랐다

예전부터 하고 싶었는데 다들 긴 머리가 더 잘 어울린다고 해서
미루고 있다가 결국 오늘 저지름.
요즘 사는 게 너무 힘들기도 하고 가벼운 머리도 하고 싶었고.
그동안 공들여 쌓았던 탑이 와장창 무너진 느낌이다
이 악물고 버티면서 일하고는 있지만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지.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다

번외로 헤마 NGS가 날 괴롭힌다 ㅠㅠ
쉬울 줄 알았는데 예상 밖으로 어렵다...
나 때문에 진주가 고생 중. 미안해.
유전의 세계는 끝이 없구나.

토요일 외래만을 기다리고 있다
뭔가 해답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
며칠만 더 참으면 된다. 힘내자.

2020/10/22 20:07 2020/10/22 20:0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2|3|4|5| ... 122|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