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지옥 :: 2020/05/07 21:07

아침부터 기운이 심상치 않다 했더니
하루 종일 컨디션이 엉망이라 침대에 박혀 있었다...
예진이 빼고는; 아무도 이해 못할 이 심정.
이런 날이면 전날 계획했던 게 다 쓰레기가 된다. 너무 싫다.
마치 희망고문을 하는 개미지옥같은 생활이다.
왜 힘들게 시간을 내어 진료를 받고 왜 그 많은 약들을 먹으면서
상태는 그대로인 채 왜 부작용에 시달리며 살아야 하는 걸까.
그동안 이런 저런 부작용들에 시달려 왔지만 요샌 피부까지 뒤집어져서 더 짜증난다.
이런 날엔 그냥 잠이나 자야지. 자고 일어나면 좋아질까? 생각하면서.

2020/05/07 21:07 2020/05/07 21:07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2|3|4|5|6|7|8|9|10| ... 1184|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