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 써서 제출해야 한다. 기한은 일요일까지. 이지만,
써서 교수님께 보내드려서 검토받아야 하니 오늘까지는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내 컨디션이 엉망이다. 휴가라도 쓰고 싶은 마음. 힘들다.
이렇게 고비가 찾아올 때마다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지만
결국 해결하는 방법은 그 일을 해내는 것. 그거뿐이다.
그래서 초록을 쓰겠다고 저녁먹고 병원에 들어와 책상 앞에 앉았지만
도무지 시작을 할 수가 없다. 졸립고, 피곤하고, 멍때릴뿐.
내 괴로움은 대체 언제쯤 해결되는 걸까. 나도 보통 사람처럼 살고싶다.
평범하게 살고 싶다는 게 그렇게나 큰 꿈인걸까.

2019/06/27 20:29 2019/06/27 20:29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