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10분 뒤면 퇴근이다.
많은 것을 했다... 라고 말하고 싶지만
오늘도 별로 진도가 나가지 못했다.
하지만 내가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니
욕심을 많이 버리기로 했다.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다는 게 중요하잖아.
조금씩이라도, 나아진다면 좋겠다.
내가 평범하게 살 수 있으려면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할까.
예전엔 누군가 날 이끌어줄 사람이 있었으면 했는데,
지금은 내가 누군가를 위한 멘토가 되어야겠다 생각한다.
날 보면서 힘을 얻고 있을 그 사람을 위해서라도 좀 더 버텨야지.
이렇게 오늘 하루도 지나간다.

2019/06/25 17:53 2019/06/25 17:53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이 글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