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학교를 졸업하고 인턴 시절을 버티고 전공의 4년을 헤쳐나올 수 있었던 원동력은
김용식 교수님의 치료 내공도 한 몫 물론 기여를 했겠지만
결국 어떤 상황이던지 이것들은 내가 해야 할 일, 다른 사람이 해줄 수 없는 것이라는 걸 깨닫고
컨디션이 엉망인 상황에서도 어떻게든 할 일을 해내는 스킬의 발달이 결정타였던 것 같다
오늘도 아침부터 왔다갔다 엉망이었는데 괴로워도 울고 싶어도 포커페이스로 책상 앞에 앉아
해야 할 일들을 하나씩 해치우고 있다. 밀린 강의록과, 밀린 판독과, 밀린 교과서와, 밀린 논문들.
아... 그런데 ECT가 내 인지능력을 갉아먹고 있어서 좀 괴롭긴 하다.
이번 여름 휴가를 어떻게 보내야 내 Bipolar disorder 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갈까.
일단 급한 일부터 얼른 끝내야겠다. 2시간만 있으면 퇴근이니 힘내자!

2019/07/15 15:57 2019/07/15 15:57

가까워지고 싶어하는 관계가 잘 안 되고 있다
그런데 과연 내가 이런 걸 누릴 자격이 있는지조차 의문이다
Maintenance ECT 를 엊그제 했는데, 하루이틀도 안 지나 벌써 mood swing 이 온다
해야 할 일들은 산더미같은데... 미루는 것도 정도껏이지, 이젠 정말 뭔가를 해야 할 때인데
컨디션은 엉망이다. 나는 언제쯤 사람답게 살 수 있을까. 우울하다.
휴가라도 써야 할까... 모르겠다.

2019/07/15 09:41 2019/07/15 09:41

Hope

from Everyday Life/C.Professor in KNUH 2019/07/10 15:58

나도 희망이란 걸 가져볼 수 있을까?
가까워지고 싶다는 느낌이 드는 사람을 만났다
나는 이 사람에게 언제까지 내 본 모습을 숨겨야 하는 걸까?
어쩌면 내 원래 모습이 더 좋을수도 있을 텐데
아. 잘 모르겠다. 그냥 모든 게 빨리 끝났으면.

2019/07/10 15:58 2019/07/10 15:58

...책을 읽고 공부해야 하는데 맨 첫장 Introduction 만 펴놓고 벌써 며칠째.
밤엔 잠이 안와서 약을 왕창 먹고 낮에는 계속 졸린 그런 비효율적인 상태이다.
정신 차리고 집중하면 금방 끝낼 수 있을 거 같은데 그게 잘 안 된다..에휴.
졸립다고 커피 몇 잔 마셨더니 또 컨디션 나빠지기 시작한다.
예전엔 ECT 한 번 하면 그래도 일주일 정도는 잘 버텼던거 같은데
요즘은 효과가 2-3일을 못 간다. 이것도 점점 적응하는 건가.
김용식 교수님이 ECT 책 내신 걸 어제 배송받아서 봤는데
엄청나다는 생각 뿐. 언제 저런 걸 다 하신 거지?
나도, 멘탈만 받쳐준다면, 뭔가 할 수 있지 않을까?
아아. 모르겠다.

2019/07/04 11:56 2019/07/04 11:56

...을 써서 제출해야 한다. 기한은 일요일까지. 이지만,
써서 교수님께 보내드려서 검토받아야 하니 오늘까지는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내 컨디션이 엉망이다. 휴가라도 쓰고 싶은 마음. 힘들다.
이렇게 고비가 찾아올 때마다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지만
결국 해결하는 방법은 그 일을 해내는 것. 그거뿐이다.
그래서 초록을 쓰겠다고 저녁먹고 병원에 들어와 책상 앞에 앉았지만
도무지 시작을 할 수가 없다. 졸립고, 피곤하고, 멍때릴뿐.
내 괴로움은 대체 언제쯤 해결되는 걸까. 나도 보통 사람처럼 살고싶다.
평범하게 살고 싶다는 게 그렇게나 큰 꿈인걸까.

2019/06/27 20:29 2019/06/27 20:29

이제 10분 뒤면 퇴근이다.
많은 것을 했다... 라고 말하고 싶지만
오늘도 별로 진도가 나가지 못했다.
하지만 내가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니
욕심을 많이 버리기로 했다.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다는 게 중요하잖아.
조금씩이라도, 나아진다면 좋겠다.
내가 평범하게 살 수 있으려면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할까.
예전엔 누군가 날 이끌어줄 사람이 있었으면 했는데,
지금은 내가 누군가를 위한 멘토가 되어야겠다 생각한다.
날 보면서 힘을 얻고 있을 그 사람을 위해서라도 좀 더 버텨야지.
이렇게 오늘 하루도 지나간다.

2019/06/25 17:53 2019/06/25 17:53

아침 9시까지 출근인데 오늘은 잠이 일찍 깨서 일찍 병원에 왔다
여전히 힘들다. 원래 힘든건가. 아니면 내가 문제인가.
논문들을 빨리 진행시키고 싶은데 생각처럼 잘 되지 않는다.
ECT 때문에 인지 능력이 떨어지나 싶은 생각도 들고...
컨디션이 빨리 정상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힘들다. 피곤하고.
오늘은 아산병원에 월례집담회에 가야 한다.
갈까 말까 고민하다가 노트북 수리하고 논문 푸시할 겸 갔다 오기로 했다.
내가 적극적으로 행동해야 하는데, 힘들어서 할 수가 없다.
교수님은 좋아질 거라고 하시는데, 그게 언제인지를 알 수가 없으니.

2019/06/20 07:16 2019/06/20 07:16

지난 몇 달 동안 극과 극을 오가며 괴로워하고 있다
증상인지 약효과인지 약의 부작용인지 구분도 못 하겠다
ECT를 격주로 하고는 있지만 도움이 되는 건지도 잘 모르겠고...
내가 정신을 못 차리는 타이밍에 교수님 질문이나 논문 푸시가 들어오면 그걸 방어해야 하는 게 쉽지 않다
그리고 내 스스로도 아무것도 못하고 멍하니 시간만 보내고 있는 게 너무너무 싫다
하고 싶은 것, 해야 할 것은 많은데 여기 와서 세 달이 넘도록 한 일이 없다
나을 수 있다는 희망고문에 십 년이 넘게 버텼지만, 더 이상 그러고 싶진 않다
차라리 잘 모른다면... 아는 만큼 더 힘들다. 찾아보기 싫지만 찾아보게 되고.
극과 극을 오가면서 왜 중간은 없는 걸까.
단 일주일이라도, 정상적인 몸과 마음을 가지고 살아봤으면 좋겠다. 일주일만.

2019/06/10 19:43 2019/06/10 19:43

학생강의하고 OSCE 채점하고 포트폴리오 읽고 그걸 점수매겨서 엑셀에 정리하다보니
하루가 금새 지나갔다. 막상 내가 해야 할 일들은 아직임.
겨우겨우 PBS 를 판독하고 이제 논문을 고칠 차례인데
꾸역꾸역 인내심을 다져가며 데이터 추가 분석까지는 했지만
그걸 반영한 논문 다시 쓰기는 차마 하질 못하겠다 ㅠㅠ
좀 쉬다가 저녁 먹고 와서 다시 하던지 원.
그나저나 ECT 약발은 대체 왜 점점 줄어드는 거야?
한지 일 주일도 안 됐는데 벌써 unstable 해지고 있다.
다음번 가면 정규약을 바꿔야 할 것 같다.
어쨌든 겨우겨우 할 일들을 끝마치고 코코아 한 잔의 여유를 즐기고 있다.
여기 코코아 맛있어 >_<
내일은 강남에서 작년 펠로 동기들 모임. 기대된다. 다들 만나고 싶어!

2019/04/18 17:42 2019/04/18 17:42

드디어 다시 일을 시작했다!
아직 왔다갔다 하지만 그래도 그럭저럭 일은 진행되고 있다.
이우창 교수님 논문도 고쳐서 보내드리고 오늘은 이상국 교수님 실험 데이터 분석해서 보내드림.
이제 Alinity 논문 데이터 분석하고 논문 수정해서 보내드려야 한다.
이번 주 대진검 학회 전에 마무리지을 수 있으면 좋겠는데, 가능할까?
내일 컨디션도 괜찮다면 한 번 도전해 볼 하다.
요즘 화장품 쇼핑에 꽂혀서 이것저것 백화점에서 마구 지르고 있다.
뭔가 자기보상하는 느낌... 그리고 옷은 살 수가 없어서; 다이어트 실패 ㅠㅠ
춘천에서는 백화점에 갈 수 없으니 주말에 서울 갈 때마다 백화점 1층 화장품 코너를 서칭.
내 교수실 책상에는 향수 3병, 미스트, 선크림, 파운데이션까지 완전 화장품 난립중이다 ㅋㅋ
물론 업체에서 받은 것도 있다; 그런 건 잘 안 써서 모아두기만 한다는.
아아.. 오늘 밤에 논문 데이터 분석만이라도 끝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계속 이 컨디션이 유지되길!!

2019/04/08 20:05 2019/04/08 20:05